'로드 레이지' 갈수록 흉포해져…양보운전 필요

차보영기자 2018-03-08 (목) 17:06 9개월전 585  
최악엔 살인 사건으로 연결
차 들이받고 바지 내리기도

LA지역 도로 곳곳에서 자동차를 흉기로 사용하는 로드 레이지(Road Rage·운전 중 분노) 관련 사건이 갈수록 심각해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18일 오후 우드랜드 힐스 지역 어윈스트리트 인근 빅토리 불러바드에서 차를 몰고가던 메디 자파니아와 그 부인은 난폭운전 차량과 맞닥뜨렸고 서로 욕설을 주고 받은 끝에 상대방 차량 남성이 차에서 나온 뒤 자파니아 부부 차 운전석으로 다가와서 바지를 내리는 행위를 하고 자신의 차로 돌아가는 위협적이고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ABC7뉴스가 19일자로 보도했다.

자파니아 부부는 신호등에서 상대방 차와 갈등이 생겼고 상대방 운전자가 먼저 손가락 욕설을 해 똑같이 반응하자 이 운전자가 자신의 차를 들이받았다고 전했다. 이후 상대방 차량이 계속 주행하자 자파니아 부부는 뒤쫓아 갔고 이에 상대방 차량은 갑자기 갓길에 차를 세운 뒤 변태 같은 짓을 저질렀다. 상대방 차량이 다시 떠나자 자파니아 부부는 계속 추격하며 경찰에 신고했다. 이 장면은 자파니아 부부가 핸드폰 동영상으로 모두 촬영했다. 이 과정에서 상대 차량은 한 번 급정거한 뒤 후진하며 자파니아 부부의 차를 다시 들이받기까지 했다. 이에 911 전화를 받았던 직원은 더 이상 상대 차량을 쫓아가지 말라고 말했다. 상대 차량은 렌터카로 밝혀졌다. 경찰은 현재 해당 차량을 빌린 사람들의 신원을 조사하고 있다.

며칠 전 오션사이드 인근 프리웨이에서도 로드 레이지 사건이 발생해 SUV 운전자가 상대방 차를 들이받으려다 옆으로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한인 운전자들도 로드 레이지를 많이 겪는다. 글렌데일에 거주하는 이 모(54)씨는 2주 전 버뱅크 코스트코에서 장을 보고 나오는 길에 우회전하기 위해 빨간 불에서 기다리고 있는 상황에서 바로 뒤차가 경적을 울리며 빨리 갈 것을 재촉하더니 나중에는 5번 프리웨이 진입로에서 결국 난폭운전으로 급정거하며 앞길을 막아 하마터면 사고가 날 뻔했다고 위험했던 순간을 전했다.

가주 차량국(DMV)은 웹사이트에서 일부 운전자의 경우 정신적으로 지킬박사와 하이드 같은 모습을 보인다면서 로드 레이지는 심각한 법적 결과를 초래할 수 있고 육체적 피해, 심지어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로드 레이지 예방법으로는 우선 운전을 시작하면서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을 듣거나 아무도 완벽한 사람은 없으며 내가 주행하는 길은 다른 사람과 함께 사용하고 있다는 생각을 하는 게 좋다. 또 상대방 운전자와 눈이 마주치거나, 상대의 감정을 악화시킬 수 있는 행동을 최대한 자제하며 상대 차와의 간격은 최대한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 상대방이 화를 내면 미안하다는 표현을 행동이나 입 모양을 통해 전달하고 상대방이 먼저 갈 수 있도록 양보하는 것도 더 큰 불상사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이다. 상대방이 무기를 소지했거나 폭력배일 수 있다는 최악의 상황을 고려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번호 이미지 제목 글쓴이 날짜
2411
상의 회장에 이희준씨 무투표 당선
샌코 12-10-18
샌코 12-10-18
2410
"한국문화 전파" 풍물학교 공로상 수상
샌코 12-10-18
샌코 12-10-18
2409
한인단체들 예산지원 요청 한인회, 15일까지 접수
샌코 12-10-18
샌코 12-10-18
2408
레고랜드, 생일에 가면 무료 입장
차보영기자 12-10-18
차보영기자 12-10-18
2407
연말 전 아이폰 배터리 교체·'영구우표' 구입
차보영기자 12-10-18
차보영기자 12-10-18
2406
멕시코 국경서 캐러밴 이동 조치
샌코 12-06-18
샌코 12-06-18
2405
풍물·사물놀이 및 서도소리 특강
샌코 12-06-18
샌코 12-06-18
2404
한국의 집 '디셈버 나이트' 참가
샌코 12-06-18
샌코 12-06-18
2403
백황기 34대 한인회장 취임 "화합과 소통하는 한인회 만들 것"
샌코 12-06-18
샌코 12-06-18
2402
'캐러밴 사태' 한인기업 울상
샌코 12-06-18
샌코 12-06-18
2401
폭우로 도로 폐쇄, 사고 속출
샌코 12-06-18
샌코 12-06-18
2400
소프라노 최정원 찬양 콘서트
샌코 12-06-18
샌코 12-06-18
2399
가주 커뮤니티칼리지 학비 전액 면제 추진
차보영기자 12-06-18
차보영기자 12-06-18
2398
"연금 액수 확인 위해 필요합니다" 사기 주의
차보영기자 12-06-18
차보영기자 12-06-18
2397
연말 쇼핑시즌 '위조카드·차지백' 사기 주의
차보영기자 12-06-18
차보영기자 12-06-18
2396
오뚜기 진라면 리콜…달걀성분 표기 누락
차보영기자 11-28-18
차보영기자 11-28-18
2395
요양원 가기 싫은 노인들이 모여산다, 같이 먹고 놀면서
차보영기자 11-28-18
차보영기자 11-28-18
2394
온라인 쇼핑 주의사항…편리함도 안전해야 즐겁다
차보영기자 11-28-18
차보영기자 11-28-18
2393
산불피해자 돕기' 사기 기승…'GoFundMe' 이용 모금
차보영기자 11-28-18
차보영기자 11-28-18
2392
스몰비즈니스 토요일 활성화
샌코 11-28-18
샌코 11-28-18
2391
UCSD 한국어 클래스 인기
샌코 11-28-18
샌코 11-28-18
2390
국경폐쇄로 기업들 타격
샌코 11-28-18
샌코 11-28-18
2389
신규주택 대규모 건설계획 무기한 연기 "산불위험 높다" 돌연 선회
샌코 11-28-18
샌코 11-28-18
2388
진주만 공습 생존자 별세
샌코 11-28-18
샌코 11-28-18
2387
SD 음주운전 단속 엄격 카운티내 검문소 운영 최다
샌코 11-28-18
샌코 11-28-18
목록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