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약국·보험사 외엔 '새 번호' 노출 말아야

차보영기자 2018-04-03 (화) 14:26 5개월전 310  
'메디케어 카드' 일문일답
가주는 4~6월 사이 받을 듯
기존카드 내년 말까지 유효
수수료 없어, 사기행각 주의

연방메디컬센터(CMS)가 4월 1일부터 메디케어 가입 시니어들에게 새로운 카드를 발급한다. 전국의 메디케어 수혜자 5500만 명에게 배달하는데 최소 수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니어들 사이에서는 벌써 어떤 내용이 달라졌는지, 기존 카드는 언제까지 쓸 수 있는지 등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CMS가 메디케어 수혜자들의 이해를 돕기위해 공개한 내용을 일문일답으로 정리한다.

▶기존카드는 더이상 못쓰나.

배송이나 다른 문제로 카드를 받지 못하는 경우를 감안해 기존 카드의 유효기간을 2019년 말까지 연장해 놓은 상태다. 다시 말해 혹시 새 카드를 받지 못하더라도 기존 카드를 이용할 수 있게 한 것이다. 하지만 CMS는 새 카드를 받았다면 바로 기존 카드는 파기할 것을 권하고 있다. 또 새 카드를 받은 직후 병원 등에 알려 필요한 정보를 변경하도록 권하고 있다.

▶왜 새로운 카드를 만들었나.

개인정보 보호가 가장 큰 이유다. 새 카드 발급에 적지않은 비용이 들고 시스템 입력 등 일도 많지만 당국은 카드 교체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해왔다. 정부가 53년 동안 사용했던 기존 카드에는 소셜번호가 기재되어 있어 신분도용 범죄 등에 악용될 수 있다는 맹점이 있기 때문이다. 새 카드는 소셜번호를 없애고 메디케어 고유 아이디(ID)번호를 무작위로 지정했다.

▶언제 새 카드를 받게 되나.

CMS는 배송 완료까지는 최장 1년이 소요될 수 있다고 밝혔다. 배송작업은 동부 끝과 서부 끝 지역에서 시작해 중북부와 남부 지역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하지만 미시간(6~7월 발송 예정)처럼 일부 주들은 주정부 시스템 정비를 이유로 발송이 늦어질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가주는 4~6월 사이에 발송될 예정이며, 뉴욕은 6월 이후에 발송한다.

▶새 ID 번호는 어떤 의미인가.

CMS는 11개 숫자 또는 알파벳으로 된 '의미없는' ID를 만들어 부여한다. 다시 말해 한국의 주민등록번호처럼 특정 숫자가 출신 지역, 성별, 신고 장소 등의 의미를 갖지 않는다는 것이 당국의 설명이다. 알파벳 S, L, O, I, B, Z는 숫자와의 혼동을 피하기 위해 배제됐다. 동시에 카드에는 기존과 달리 수혜자의 성별도 기재되지 않는다.

▶관리와 보관은 달라지나.

이번 카드는 플라스틱이 아닌 종이로 만든 카드다. 일단 안전한 장소에 잘 보관해야 한다. 동시에 새 번호는 의사, 약사, 병원, 보험회사를 제외하고는 절대로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만약 분실할 경우엔 전산시스템을 통해 병원이나 의사 사무실에서 번호를 열람할 수 있다. 하지만 새로운 카드를 신청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

▶카드 관련 사기행각이 많다는데.

사기 피해를 받지 않기 위해서 반드시 기억할 것들은 다음과 같다. 신규 카드는 '무료'다. 따로 배송 등을 이유로 돈을 지불할 이유가 없다. 누군가 전화를 해서 메디케어 카드를 보낼테니 수수료를 요구한다면 100% 사기다. 카드가 신규로 바뀌지만 혜택에서는 변화가 없다. 사기범들은 추가 서비스를 주겠다거나 비용이 올라 차액을 내야한다고 말하면 역시 100% 사기다.

▶최근 주소가 바뀐 경우엔.

일단 사회보장국 사이트에서 온라인 계좌(www.ssa.gov/myaccount)를 만들 것을 추천한다. 만약 주소가 바뀌었다면 계좌를 통해 서둘러 주소변경을 하는 것이 좋다. 사회보장국으로 전화(800-772-1213)로도 변경이 가능하다. 동시에 최근에 이사를 했거나 곧 이사를 앞두고 있다면 옛날 주소로도 카드가 올 수 있으니 우편물을 잘 보관하도록 알려둘 필요가 있다.

▶어드밴티지도 새로 나오나.

메디케어 어드밴티지 플랜을 가진 시니어들은 이번 메디케어 신규카드 발급과 별개로 기존 어드밴티지 제공회사가 부여한 고유번호와 카드를 그대로 이용한다. 하지만 메디케어 새 카드는 잘 받아 보관해 둘 필요가 있다. 추후 전통 메디케어로 돌아가거나, 메디케어 자격 여부를 확인하는 용도로 이용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번호 이미지 제목 글쓴이 날짜
2338
‘총기 박람회 연장’ 찬반 양론
샌코 09-17-18
샌코 09-17-18
2337
부고 전 샌디에고 교역자협의회 회장 정광록 목사 소천
샌코 09-17-18
샌코 09-17-18
2336
프리웨이 163번, 8번 17일부터 교통통제
샌코 09-17-18
샌코 09-17-18
2335
“버려진 아동 돕자”자선요가 이벤트
샌코 09-17-18
샌코 09-17-18
2334
"신입 운전자도 연봉 8만6000불" 월마트의 파격 조건 관심
차보영기자 09-13-18
차보영기자 09-13-18
2333
"가주 100% 청정에너지화" 브라운 주지사 시행안 서명
차보영기자 09-13-18
차보영기자 09-13-18
2332
주지사 서명만 남은 법안 주민들 삶의 패턴 바꾼다
차보영기자 09-13-18
차보영기자 09-13-18
2331
코스트코 비즈니스 센터 농심라면 세일
차보영기자 09-13-18
차보영기자 09-13-18
2330
전기모터스쿠터 부상 속출에 "규제' 목소리
샌코 09-13-18
샌코 09-13-18
2329
한국의 집발보아 팍 전통공연 성황
샌코 09-13-18
샌코 09-13-18
2328
알파인에 산불 주민대피령
샌코 09-13-18
샌코 09-13-18
2327
대통령 봉사상 시상식
샌코 09-13-18
샌코 09-13-18
2326
한인회장 선거 10월 6일 실시
샌코 09-10-18
샌코 09-10-18
2325
아마존 "샌디에고 테크 허브센터 확장"
샌코 09-10-18
샌코 09-10-18
2324
전력요금 과다 부과 항의 페이스북에 사이트 개설
샌코 09-10-18
샌코 09-10-18
2323
불법총기 소유자 1700명
샌코 09-10-18
샌코 09-10-18
2322
발보아팍 '샌디에고 한인문화축제' 14일 개막
샌코 09-10-18
샌코 09-10-18
2321
'서편제' 소리꾼 오정해 초청 콘서트
샌코 09-10-18
샌코 09-10-18
2320
경기 호황 속에 나타나는 빈부격차
샌코 09-10-18
샌코 09-10-18
2319
세금 미환급금 38만 달러
샌코 09-10-18
샌코 09-10-18
2318
연휴 음주운전 29명 체포
샌코 09-10-18
샌코 09-10-18
2317
차기 한인회장 선관위 새로 구성한다
샌코 09-10-18
샌코 09-10-18
2316
티화나 한인 기업에 권총강도 1명 사망
샌코 09-10-18
샌코 09-10-18
2315
파웨이에 한인 대상 마켓 10월 오픈
샌코 09-10-18
샌코 09-10-18
2314
우리성모병원 HMO, 메디케어 환자도 받아요
샌코 09-10-18
샌코 09-10-18
목록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