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졸중 증상 3시간이 골든 타임"

차보영기자 2018-04-03 (화) 14:27 8개월전 494  

서울메디칼그룹 건강세미나
50대 이상 뇌졸중 항상 조심
 

2709f5203ec52940ff3b4e4b8363a23a_1522790
 

차민영 회장이 건강세미나 참석자들 앞에서 서울메디칼그룹을 설명하고 있다.

50대 이상 중장년층은 뇌졸중을 암보다 무서워한다.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거나 터지면 영구장애를 겪어야 한다. 의료진은 뇌졸중 증상이 나타나면 반드시 3시간 안에 응급실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메디칼그룹(회장 차민영o사진)과 할리우드 장로병원이 공동 주최하고 건강보험회사 휴마나가 후원한 커뮤니티 건강세미나가 지난달 31일 할리우드 장로병원에서 열렸다.

한인 의사 약 140명으로 구성된 서울메디칼그룹은 이날 뇌졸중 등 건강질환 진단 및 치료방법, 65세 이상 시니어 메디케어 보험 등 건강 정보를 제공했다.

특히 차민영 회장은 고혈압과 고지혈증 환자는 뇌졸중을 항상 염두에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뇌혈관이 혈전으로 막히거나 갑자기 뇌혈관이 터질 수 있어서다.

뇌졸중 초기증상은 신체감각 저하와 움직임 마비다. '일어나고 걸을 때 한쪽으로 넘어짐' '극심한 어지럼증' '의식불명' '순간적인 시력감퇴' '심한 두통' '한쪽 팔다리 마비 또는 감각 이상' '발음 이상' 등은 대표적인 뇌졸중 초기 증상이다.

차 회장은 "한인은 아파도 병원을 안 가고 참는 경향이 있지만 뇌졸중은 초기대응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평소 혈압 관리에 신경 쓰고 하루 30분 정도 꾸준히 운동하는 습관은 뇌졸중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건강보험회사 휴마나 측은 한인 가입자가 한의원을 연중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다고 안내했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번호 이미지 제목 글쓴이 날짜
2411
상의 회장에 이희준씨 무투표 당선
샌코 12-10-18
샌코 12-10-18
2410
"한국문화 전파" 풍물학교 공로상 수상
샌코 12-10-18
샌코 12-10-18
2409
한인단체들 예산지원 요청 한인회, 15일까지 접수
샌코 12-10-18
샌코 12-10-18
2408
레고랜드, 생일에 가면 무료 입장
차보영기자 12-10-18
차보영기자 12-10-18
2407
연말 전 아이폰 배터리 교체·'영구우표' 구입
차보영기자 12-10-18
차보영기자 12-10-18
2406
멕시코 국경서 캐러밴 이동 조치
샌코 12-06-18
샌코 12-06-18
2405
풍물·사물놀이 및 서도소리 특강
샌코 12-06-18
샌코 12-06-18
2404
한국의 집 '디셈버 나이트' 참가
샌코 12-06-18
샌코 12-06-18
2403
백황기 34대 한인회장 취임 "화합과 소통하는 한인회 만들 것"
샌코 12-06-18
샌코 12-06-18
2402
'캐러밴 사태' 한인기업 울상
샌코 12-06-18
샌코 12-06-18
2401
폭우로 도로 폐쇄, 사고 속출
샌코 12-06-18
샌코 12-06-18
2400
소프라노 최정원 찬양 콘서트
샌코 12-06-18
샌코 12-06-18
2399
가주 커뮤니티칼리지 학비 전액 면제 추진
차보영기자 12-06-18
차보영기자 12-06-18
2398
"연금 액수 확인 위해 필요합니다" 사기 주의
차보영기자 12-06-18
차보영기자 12-06-18
2397
연말 쇼핑시즌 '위조카드·차지백' 사기 주의
차보영기자 12-06-18
차보영기자 12-06-18
2396
오뚜기 진라면 리콜…달걀성분 표기 누락
차보영기자 11-28-18
차보영기자 11-28-18
2395
요양원 가기 싫은 노인들이 모여산다, 같이 먹고 놀면서
차보영기자 11-28-18
차보영기자 11-28-18
2394
온라인 쇼핑 주의사항…편리함도 안전해야 즐겁다
차보영기자 11-28-18
차보영기자 11-28-18
2393
산불피해자 돕기' 사기 기승…'GoFundMe' 이용 모금
차보영기자 11-28-18
차보영기자 11-28-18
2392
스몰비즈니스 토요일 활성화
샌코 11-28-18
샌코 11-28-18
2391
UCSD 한국어 클래스 인기
샌코 11-28-18
샌코 11-28-18
2390
국경폐쇄로 기업들 타격
샌코 11-28-18
샌코 11-28-18
2389
신규주택 대규모 건설계획 무기한 연기 "산불위험 높다" 돌연 선회
샌코 11-28-18
샌코 11-28-18
2388
진주만 공습 생존자 별세
샌코 11-28-18
샌코 11-28-18
2387
SD 음주운전 단속 엄격 카운티내 검문소 운영 최다
샌코 11-28-18
샌코 11-28-18
목록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